서른즈음에

최근에 느끼는 느낌들…
무언가 삶이 재미없어진다고 느끼는 것들…

광석이 형의 ‘서른즈음에’가 잘 이야기 해 주는 것 같다.

내가 최고라고 느끼면서 독불장군으로 살던 20대에서
사람들과 부대끼며, 상하 관계도 알게 되는 30대로

모든 건 다 할 수 있을 것 같던 20대에서
세상엔 어쩔 수 없는 것이 많다는 걸 알게 되는 30대로

도전 정신에 가득 차 일을 벌이던 20대에서
몸을 사리고 현재 상태에 만족하는 30대로

인생의 단맛을 만끽하던 20대에서
인생에는 쓴맛도 있음을 알게 되는 30대로

모든 것이 내 것처럼 느껴지던 20대에서
내가 가질 수 있는 것이 그리 많지 않다는 걸 알게 되는 30대로

무언가 꿈을 잃어버린 듯한 느낌
나뿐만이 아니라 대부분의 사람이 서른 즈음에 겪게 되는 오춘기 같은 것으로 생각된다.

“서른즈음에”의 6개의 생각

  1. 서른 즈음에.. 좋은 노래죠. 작년 연말 야근때 후배놈이 지나가면서 조용히 읖조려주던 노래… ㅡㅡ;;;
    비슷하게… 변해가네.. 도 좋은 노래인 것 같아요…

  2. Karl // 광석이형이 정말 인생을 제대로 아는 가수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처럼 멋진 엔딩도 있는데.. 너무 일찍 먼길을 떠난게 아쉽습니다.

미디어몹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