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볼 먹었다!

김치볼 먹다!

드디어 15년의 한(恨)을 풀었다!!

KimchiBowl_110109

하프타임때 찰칵~

 미식축구를 처음 접한 게 1996년 대학교 1학년 때이다. 기숙사 생활을 하던 도중 방돌이였던 문석이를 따라 운동장에 갔던 게 미식축구라는 운동과 내 인생이 퓨전 되던 순간이었다. 운동 첫날 땀 냄새에 절어있는 장비실에서 땀 냄새에 썩어 있는 언더 티셔츠를 갈아입을 때만 해도 그 냄새의 아련한 향기에 정신이 아득했었는데, 어느새 그 땀 냄새와 동화되어 1년간 양말을 빨지 않던 진정한 미식축구 선수가 되었다. 물론 사회인인 지금은 잘 빨아서 입지만, 그 당시에는 그런 것이 나름 훈장(?)이었다.
 미식축구를 하면서 운동이 싫었던 방황도 있었고, 부상과 수술도 있었고, 2부 리그 추락이라는 아픔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의 나라는 존재가 살아온 인생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떼놓고 생각할 수 없는 부분이 미식축구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내 인생을 풍요롭게, 성숙하게 만들어 준 운동인 것 같다.
 경북대학교가 1997년에 김치볼 우승을 했었다. 하지만, 그 해 지역 예선만 뛰고 군대에 가게 되어서 전국 대회를 뛰지 못했기 때문에 김치볼에 대한 아쉬움은 항상 있었는데, 그 아쉬움을 15년 만에 풀게 되었다. 운동선수가 가지는 가장 큰 꿈이 전국 우승이고 그만큼 많은 사람이 꿈꾸기 때문에 손에 넣기가 어려운 것이 전국 우승인데, 그 꿈을 드디어 이루어서 너무너무 행복하다.

 작년 한 해도 많은 일이 있었고, 좋은 일도 많이 있었지만, 2011년 한 해의 시작을 우승으로 시작했으니, 올 한 해도 좋은 일만 가득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리고 그런 생각을 하고 있으면 항상 좋은 일만 생기는 것 같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