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축하받는 자리에 부모님 모시기

오늘 사내 게시판을 뒤지던 도중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드려야 할 45가지“라는 책에 대해 소개를 봤습니다.


링크로 가시면 차례가 나오는데요..


그중에 열한번째가 “내가 축하받는 자리에 부모님 모시기”입니다.


참 기분이 묘하더군요.


내가 축하받는 자리에 부모님 모시기…


‘인생을 살아가면서 축하받는 자리가 있었나?’ 하는 의문도 들고


그런 자리에서 부모님을 모시지는 않더라도…


‘부모님 생각을 한번은 했었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역시나 별볼일 없는 불효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살아가면서 축하받을 일 많이 만들어야겠고…


부모님에게 가장 먼저 알리자…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내가 축하받는 자리에 부모님 모시기”의 3개의 생각

  1. 어릴 때 열심히 썼던 한자가 있어요.
    선생님이 계속 쓰라고 했던…
    출필곡 반필면… 나갈때 반드시 고하며, 돌아와 반드시 얼굴을 보여드려라…
    잊지 말아야 할 문구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