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내가 왜 좋니?”

“응?”


“난, 못생겼고, 키도 작고, 돈도 없고, 학벌도 없고, 성격도 이상해.”


“응. 알고 있어.”


“그리고 장손에다가, 바람끼도 있고, 의처증도 있어.”


“응. 다 알고 있지.”


“음…… 말주변도 없고, 소극적인데다가 소심하기까지 하잖아.”


“응. 그런데?”


“그런데라니. 근데 날 왜 좋아해?”


“그건말이지. 너니까.”


“에이~ 그런게 어딨어.”


“니가 잘생기고, 키도 크고, 돈도 많고, 학벌 좋고, 성격 원만하고, 막내 아들에다가 한 여자만 알고, 의심도 안하는데다가, 말도 잘하고, 적극적이고 활달한 성격이라면, 니가 왜 날 만나겠니?”


“음.”


“사랑이란 그런거야. 완벽한 남자와 완벽한 여자가 만나서 이루어가는게 아니라, 부족하고 없는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를 채워주는거라구.”


“그럼 넌 내가 부족해서 좋은거구나?”


“그래. 하지만 잘 봐. 그대신에 너는 발가락이 이쁘고, 목소리가 좋고, 무거운거 잘 들고, 라면도 잘 끓이고, 글씨도 시원시원하고, 이빨도 고르게 났고, 테니스도 잘 치잖아. 또 말해볼까? 버스 번호도 잘 외우고, 오래 잘 걸어다니고, 편식 안하고, 공포영화도 씩씩하게 잘 보고, 절약도 잘하고, 노래도 잘 부르잖아. 그리고 또……”


“야, 알았다. 내가 졌다.”


“거봐. 그러니까 인제 그런거 물어보지마. 히히.”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中

 

““넌 내가 왜 좋니?””의 2개의 생각

  1. 저도 한때 좋아하는 이유를 대라고 하면 백만 스물 두개는 댈 수 있었는데 말입니다…^^;;

    나중에는 그냥 마냥 좋더라고요….뭐 이유를 댈 필요도 없이…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그 사람의 단점보다는 그사람의 장점만 눈에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아니…그사람의 단점도 전부 다 장점으로 보여지는 것도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