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져 봅시다~ HomNet~!

우리의 생활 속에서 이미 Multi는 그리 먼 곳에 있지 않다.

 

예전 어느 광고에서 가스밸브 잠그는 것을 잊고 외출하여 핸드폰으로 가스를 확인하며 안심하던 이영애 의 모습을 기억할 것이다.

 

과연 저게 정말일까? 했던 일들이 조금씩 우리의 일상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어렴풋이 느낀다. 과연 어디까지가 현실이고, 어디까지가 상상일까?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을 우리 눈 앞에 펼쳐 보인 ‘HomNet’ 그 가운데 PDP TV가 있다.

무한 Zone, HomNet???

HomNet이란, 다양한 디지털기기들을 네트워크로 연결하여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고 안전하며 즐겁고 윤택한 주거 생활을 제공하는 토털 홈 네트워크 솔루션이다.

 

PDP TV를 기본 서버로 하여 터치 한번으로 집안에 설치된 가전제품 8(에어컨, 드럼세탁기, 식기세척기, 가스오븐레인지, 전기오븐레인지, 김치냉장고, 냉장고, 공기청정기)HA설비기기(가스벨브, 조명, 도어락)를 제어하고, 관리한다.

 

어디 그뿐이겠는가? 방범기능을 적용하여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자녀를 관찰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각 종 정보를 제공하는 고객의 입맛에 맞춘 맞춤형 솔루션. 게다가 가전제품 Network에만 그치지 않고 에너지 관리에서 고장진단, 아파트 입주자 간의 모임 공지 등 편리한 생활만으로는 채울 수 없는 감동적인 인간미까지 느껴진다. 넘쳐나는 HomNet의 무한 존은 듣기만 해도 가슴이 설레인다.

그런데& PDP일까?

흑백의 CRT TV에서 현재의 PDP, LCD TV까지 TV는 발전의 발전을 거듭해왔다. 지금은 Full HD급 고화질 영상으로 눈앞에 펼쳐진 세상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이제는 집안에서 Display 기능을 하며 하루 중 우리 시선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1등 공신 TV. HomNet이 주인공이 된 까닭일 것이다.

 

HomNet의 뛰어난 시스템만큼 서버로 작동하는 PDP TV의 기능도 놀랍다. TV를 보면서 메뉴를 이용해 세탁기를 가동시키고, TV를 통해 출입현관 관리 시스템을 이용하여 방문객이 초인종을 누르면 TVHomNet 서버를 통해 어디에서나 음성과 영상으로 통화할 수 있으며 손쉽게 현관문을 열어 줄 수 있다.

 

HomNet에 이상이 있을 시 화면으로 알려주며 주변 상가 정보까지 확인 할 수 있으니 단지 우리가 방송이나 영화만 볼 수 있다고 생각했던 TV의 멈추지 않는 변신은 이제껏 봐왔던 그 어느 것보다 흥미롭다. 그러나 TV를 더욱 빛나게 하는 이유는 어느 것도 빠질 수 없는 HomNet의 여러 가전기기와 시스템이다. HomNet시스템이 모두 갖추어져야 TV가 가진 무한 매력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HomNet 탄생의 어려움과 더 큰 기쁨

Display 사업부에서 HomNet TV 개발에 참여한 인원은 총 7, 개발에 들어가면서 그들은 머리뿐만 아니라 발도 빠르게 움직여야 했다. 개발 완료 후 많은 호평을 받는 멋진 HomNet이지만 여러 사업부의 제품을 함께 적용시켜야 하다 보니 모든 시설을 갖추고 시험을 해야 하는 어려움이 따랐다. 이제는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되고 난 후 웃음 띠며 할 수 있는 이야기이지만, 개발 일정에 좇기면서 각 사업부를 오가며 하는 테스트가 살림살이를 준비하는 신혼부부보다 더 힘들고 애가 탔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들의 야심 찬 작품 전진은 계속 되어 HomNet기능을 추가시킨 멋진 제품이 하나 둘 우리 앞에 등장했다. 힘든 개발이었던 만큼 승리의 기쁨 또한 컸다.Show에서 호평을 받으며 관심과 주목 받고 있으며 HomNet를 경험해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HomNet 예찬

 

왕이 된 기분이라고 한다. 쇼파에 앉아 여유롭게 TV를 보면서 오늘의 날씨를 확인하고, 커튼을 열어 햇살을 쬐고, 가스 오븐렌지로 요리를 한다.

 

HomNet의 모든 가전제품이 몇 사람의 역할을 톡톡히 해준다.

 

그래도 감이 오지 않는다?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것들이 모였다?

 

우리의 상상력을 두 배쯤 업그레이드 해보자~

 

머지않아 HomNet도 지금 우리 주변에 흔하게 보이는 카메라 폰처럼 흔히 접할 수 있는 일상이 되지 않을까?

! TV는 보는 즐거움만 주는 전자제품이 아니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며, 이제 자신있게 권한다. HomNet의 세상 속으로 푹 빠져 보기를&

 

 

회사 사보에 실린… 홈넷… 혹시나 PDF를 보고 싶은 사람은

 

진실은 저너머에~

“빠져 봅시다~ HomNet~!”의 9개의 생각

  1. 정심아.. 친구로써 하는 말이 절대로 아니다. 정말로…

    거기 남자 5명중에서 니가 제일 잘생겼다.. 진짜로..

    여자 여럿 울리게 생겼는데.. 사진이 잘나온 것도 있지만. 요즘 얼굴 정말 좋아 보이네..

    허연것이 통통하게.. 어려보여.. 웬추 * 100만개 날리고 가마.

  2. 김하치 // 사보도 매스컴으로 치나요?^^

    Jinsu Kim // 음.. 봄, 여름에 시합 많이 뛰고 싸돌아 댕겨서 많이 탔는데… 아무래도 뽀샵인듯하네..
    저정도 하얗지는 않거든…ㅎㅎ

  3. ㅎㅎㅎ 똥심씨 잘 계셔? 정심씨 말고 저 옆에 분도 낯이 익는데..
    벌써 이름 까먹었삼..ㅎㅎ

    딴사람들은 활짝 웃는데..그 와중에도 느끼하게 웃게 계시는 구랴

  4. 홈넷 초기형 비슷한 집에서 살고 있는데 별로 좋은 줄 모른다.
    내차가 들어가면 집에서 “아버지께서 들어 오신다”라고 소리난다. 그 소리로 도움받는 것 없다.
    바깥에서 전화나 인터넷으로 가스불 등 기타 등등을 콘트롤 조절할 수 있다고 하는데, 말만 그렇고 사용 못하고 있다.
    케이티와 계약을 어떻게 해야되고, 인터넷은 서버가 어떻고……. 말 뿐~~~ 삼성만 그런가?^^
    티비보고 있는데 한번씩 전자레인지 요리끝났다고 소리난다. 티비보는데 방해만 될 뿐이다.
    무선렌으로 홈패든가 머시긴가 사용할 수 있는데 사용할꺼도 별로 없고(전화음질도 꽝이고-아날로그보다 못하다, 인터넷도 사진 몇장 못 띄울 정도로 사양도 저급하고……… 그냥 방한가운데 쳐박혀 있다.)
    현관도 디지털로 되어 있어나, 아날로그보다 못하다 음질이나, 기타 등등……

    아파트 서버들 통하여 건의등의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하나, 사용하는 사람없다…..

    엘쥐는 잘 해봐라.
    삼성은 100점 만점에 25점 줄란다.

  5. 아~
    네트웍에 연결된 세탁기는 오래걸리고 물많이 먹고 전기많이 먹는다고
    옷을 말리는 용도외에는 사용안한다.

    제일 좋을 점은 방방이 있는 에어콘 조절하는 것.
    그나마 지금쯤되면 전기 아낄려고 메인 스위치 내려야 한다.^^

  6. 본의 아니게 시스템에 대해 비관적으로 말한것 같으나,
    의도는 삼성꺼는 잘못 만든 것 같으니 엘쥐는 잘만들어서 1등하라는………

  7. 정석현 // 홈네트워크가 아직까지는 좀 부족한 면이 있죠…^^
    개발자인 저의 생각도 그렇습니다. 사용성도 그렇고 기술성도 그렇고..
    아직까지는 보여주기 위한 기술인것 같습니다.
    시간이 좀 더 흐르고 기술개발이 많이 되어서 정말 소비자가 필요성을 느끼도록 만들어야지 제대로 된 기술이 되겠죠..
    하지만 전 이제 홈넷 손 뗍니다. 다시 본연의 TV 만드는 일로 넘어갑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