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돌 만지는 현지

소원돌을 두 손으로 만져주시는 김현지양, 무슨 소원을 빌고 계시는가요?

아빠가 사진 찍는데 우리 딸 눈에 붙은 파리(?) 못 본 건 미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