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소텔 나일럿 파크(Swissotel Nai Lert Park)

이번 태국 여행 때 방콕에서 묵을 호텔을 이리저리 알아보다가, 심은이와의 가족 여행에 딱 맞는 호텔로 ‘메리엇 리조트 앤 스파’와 ‘스위소텔 나일럿 파크’가 눈에 들어왔다. 둘 다 방콕에 있는 리조트형 호텔이라서 딱히 밖으로 나가지 않더라도 호텔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마음에 들었다. 가격, 시설이 비슷해서 둘 사이를 한참 고민하다가, 방콕의 중심지인 씨암과 가까운 나일럿 파크로 골랐다. 아무래도 한 두 번은 외출을 해야 할 것 같아서 그렇게 결정했다.
호텔을 선정한 후에 여기저기 싼 곳을 찾아봤는데, 여행사 가격은 대부분 비슷해서 레터박스에서 1박에 3200밧에 예약을 했다. 마침 프로모션 기간이라서 4:00까지 체크 아웃 가능한 것도 큰 장점이었다. 물가 싼 방콕이라서 그렇겠지만, 1박에 12만 원 치고는 정말 마음에 들었던 호텔인 것 같다.

혹시나 나이럿 파크를 선택하시려는 구글러들을 위해서 사진과 관련 정보를 남겨 둔다.

나일럿 파크 관련 고려 사항
1.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리조트형 호텔이다.
2. 칫롬과 씨암이 가까워서 좋다
3. 디럭스 룸보다는 리노베이션 된 비지니스 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Thailand_110605_01.jpg

Business Advanced Room, Twin Bed

Thailand_110605_03.jpg

방에는 사과와 귤이 놓여 있음, 리필은 안됨

Thailand_110605_02.jpg

사진에는 안 나왔는데, 좌측으로 샤워부스/좌변기가 위치하고 있어서 욕실도 꽤 큰 편

Thailand_110605_17.jpg

도심 속의 리조트 같은 수영장 전경

Thailand_110605_07.jpg

조식을 먹게 되는 ISO Restaurant, 맛도 괜찮아서, 런치 뷔페에도 한 번 도전했었다.

Thailand_110605_08.jpg

호텔 로비도 큼직 큼직

Thailand_110606_16.jpg

나일럿은 사람 이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