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밸리 다녀왔습니다.


장안에 소문이 자자한.. 스파밸리에 갔다왔습니다.


일설에 의하면 한강이남.. 최고의 물(?)을 자랑하는 수영장이라고 하더군요.


하긴 에버렌드의 캐리비안 베이도 한강이남이긴 하지만, 수도권 이외의 지방에서 나름대로 괜찮다는 것이겠죠.


한동안 ‘꼭 한번 가봐야겠다..’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우연한 기회가 생겼습니다.


울산에서 스파밸리 가기 위해 대구로 오신 동아리 형님과 형수님 그리고 애기~^^


전날 거나하게 술을 한잔 걸치고, 국민 스포츠인 고스톱을 밤새도록 치다 아침 일찍(?) 기상해서 냉천으로 출발했습니다.


가는 길은 그다지 막히진 않았지만, 스파밸리에 도착하자 예상대로 사람들이 매표소에서부터 줄을 한참 서있더군요.


다행히 우리보다 일찍 출발하신 형님 내외 덕분에 줄을 안서고 표를 끊을 수 있었습니다.


라커룸에서 옷을 갈아입고 간단하게 샤워를 한 후에 내려간 곳은 야외 수영장..


나가자마자 보이는 형형색색의 비키니… ‘역시 잘 왔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야외수영장은 크게 인공파도풀, 다이빙풀, 워터슬라이드, 슈퍼볼, 부메랑, 유수풀로 나눠져 있더군요.


슈퍼볼, 부메랑, 워터슬라이드은 사람이 워낙 많아서 한번 타는데 기다리는 시간만 30분 이상 소요되더군요.


워터슬라이드 한번 탔다가 기다리는데 지쳐서 나머지는 못 타봤습니다만, 슈퍼볼, 부메랑풀은 상당히 재미있을것 같더군요.


가기전에 익히 소문을 들은 캐리비안 베이의 워터 봅슬레이를 기대했지만…


여성들이 탈 경우 눈요기꺼리를 제공하는 그런 놀이기구는 없었습니다.ㅠ_ㅠ


인공파도풀 얕은 곳에서 살짝살짝 놀고 있었는데 뿌웅하는 소리가 들리면서 파도가 시작되더군요.


파도 치는게 재밌다면서 멋모르고 놀다가 사람들에게 떠밀려 점점 깊은 곳으로 가게 되었는데.. 어느 순간 다리가 땅에 닿지 않는


불상사가 발생.. 물에 빠져 죽진 않았지만.. 불안한 마음에 아둥바둥거리다가 물 좀 많이 먹었습니다…ㅠ_ㅠ


이어서 유수풀에 갔었는데 말그대로 흐르는 물에 몸을 맡기면 둥실둥실 떠내려가는게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한 20바퀴 이상은 돈것 같습니다..ㅋㅋ


실내에는 바데풀이라고 있는데.. 그냥 목욕탕 비슷한곳인데.. 어린이들하고 할머니들이 많이 있더군요. 할머니들도 바데풀에서는


재밌게들 노시더군요..^^ 가족끼리 가기에도 괜찮은 곳 같습니다.



캐리비안 베이를 안 가봐서 모르겠지만, 지방에서는 캐리비안 베이 못지 않게 가족끼리 하루 즐겁게 놀 수 있는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당 입장료 3만원에 부대비용 1만원(밥, 간식) 정도 생각하고 가시면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민카드 있으면 30%할인 되더군요.. 꼭 국민카드 가지고 가세요..


아침 일찍 가서 사람 없을때 놀이기구 다 타보고 풀에서 노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스파밸리 다녀왔습니다.”의 4개의 생각

  1. 저도 처음에는 비데풀인줄 알았습니다…
    방수팩이 없어서 사진기를 안 들고간게 상당히 후회가 되네요.. 그때 사고 싶을때 살걸 그랬습니다..^^

  2. 사진후기가 없는것에 대해서는 많이 아쉽네.
    나도 2년전 쯤인가 한번 간적이 있었는데, 앞에 경마장 있는 그곳 맞제?
    약도 뽑아서 물어물어 갔었는데, 그땐 여름이 아니어 야외 수영장은 안열리고 실내 풀장(애들 놀이터 같은 곳)에서만 놀고, 찜질하고 마사지만 받고 왔는데…

    비가 와서 사람도 별로 없고…

    그래도 잼있긴 했었는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