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하우스(Sea House) 칠곡점 방문기

대구지역에만 있는 브랜드이고 동네에 있는 패밀리 레스토랑이라 어느 정도 염려가 되었지만,
생각보다 깔끔하고 넓은 내부 인테리어, 친절한 직원, 음식 맛도 괜찮은 수준
전체 시스템이(?) 빕스같이 메인메뉴 시키면 샐러드바는 그냥 이용할 수 있고, 샐러드바만 이용해도 되는 그런 시스템..

뷔페식 해산물 요리 전문점이기에, 메인메뉴는 거의 해산물을 이용한 메뉴들이다.
샐러드 바는 다른 브랜드보다 초밥,롤 종류가 많고 샐러드나 튀김 종류도 해산물 위주로 되어있다.
해산물이라고 해봐야 새우나 오징어 위주이긴 하지만..
가장 눈에 띄는 샐러드 바 메뉴는 ‘킹크랩샐러드’ 와 ‘킹크랩깐풍기’
‘킹크랩샐러드’보다는 ‘킹크랩깐풍기’가 나은듯..
킹크랩을 여기서 처음 먹어봤는데 게살보다 억센 느낌이랄까..
살 자체가 너무 커서 먹기 부담스러웠다..생긴 것 만큼이나 살 자체도 우악스럽다고나 할까나..
개인적으로 게살이 나은 듯..
메인메뉴를 시키지 않아서 메인메뉴에 대한 평가는 생략 ^^
메인메뉴 시키면 와인 한 잔씩 준다. 괜찮은 서비스인 듯하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음식들이 신선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해산물뿐만 아니라 과일이나 채소들이 크기도 큼직하게 썰려 있고..

대구에서 가본 뷔페는 딩컴,빕스 그리고 여기인데 빕스는 한 번 가고 실망해서 가지 않았을 정도니..
전국적 브랜드라는 이름값에 비해서 음식 맛이나 서비스는 별로였던 것 같다.
그리고 딩컴은 고급화된 음식들로 괜찮게 생각하지만 가격의 압박이 크다.
딩컴과 씨하우스를 비교하자면 부담없이 갈 수 있는 씨하우스(부가세 포함 18,700)가 나은 것 같다.
둘 다 장단점이 있지만 어차피 뷔페에 가면 종류가 많아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만 먹게 되니..


초밥과 롤 종류


달콤한 키위주스


킹크랩 샐러드


각종 튀김들


디저트와 DIY 아이스크림

“씨하우스(Sea House) 칠곡점 방문기”의 4개의 생각

  1. 삼각대 없이 셔터스피트 1/30초 정도로 맞출려니 ISO 올리는데도 한계가 있고 조이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음식점에서 사진 찍는것도 좀 부끄러운데, 삼각대까지 놓으면 너무 부끄럽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