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는 너무 힘들다.

어제 타임머신과 관련된 과학 프로그램을 만들면서,
우리 회사의 타임머신 TV를 오프닝 소재로 사용하고자 KBS에서 촬영을 왔다.

신나라 과학나라“라는 프로인데,

연기자로 “샘해밍턴”과 “황유진” 어린이가 왔었다.
샘은 서프라이즈나 기타 프로에서 나름대로 유명한 분이고,
황유진 어린이는 연기를 참 잘하는 예쁜 아이였다.

나는 (일종의) 전문가로… 잠깐 출연했었는데,
단 두 마디의 대사가 너무너무 힘들었다.
무슨 장면, 대사인지는 편집이 안된다면 12월 28일 오후 5시 20분에 볼 수 있을 것이다.

‘일반인들이 나와서 연기할 때는, 연기를 못하는 게 나름대로의 매력이다.’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직접 접하니, 왜 연기를 그렇게 못하는지를 알 것 같다..^^;

예전에 TBC에서 미식축구에 소개를 한 적이 있는데,
그때 인터뷰 하면서 이것 좋다면서 계속 요청을 하해서,
똑같은 말을 5번 정도 했는데도, 편집 당한 기억이 있는데..

이번엔 어떨지 모르겠다..^^

HD 방송이라서, 코디가 화장도 해주던데…
공중파에서 보는 나의 모습이 참~ 궁금하다…

28일 이후 한동안 연락이 안 되더라도 이해하길….

“연기는 너무 힘들다.”의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