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둘러본 동부도서관

하루 일찍 울산에 도착하여, 옛 기억을 떠올리면서 들러본 곳,

중학교 방학 때면, 거의 날마다 지영이랑 함께 다니던 동부도서관.
남목에서 꽤 먼 거리인데, 걸어서 다녔다는 것이 신기하다.
각종 소설과 무협지를 탐독하면서, 가끔(?) 공부도 했던 기억이 난다.
그 당시 도서관은 우리에겐 건물 크기나 장서 수로나 정말 크고 넓은 곳으로 생각이 되었었는데…

오랫만에 찾은 동부도서관은 건물도 자그마하고, 책의 양도 별로 되지 않았다.
대학 도서관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열람실의 책장도 예전에는 까치발을 해서야 맨 위의 책을 잡을 수 있었는데,
내 키보다 작아진 책장들..^^

역시나 도서관은 마음을 평안하게 해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