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 국가 유공자 자녀는 왕따랍니다.


http://www.chosun.com/national/news/200510/200510140114.html


기사요약 : 국가 유공자 자녀들 가산점 논란이 심하다.


에효.. 그놈의 가산점이 뭔지..


저희 증조할아버지 독립운동하셨습니다. 독립유공자시죠.
저 안중근 의사보다 저희 증조할아버지 더 존경합니다.
저라면 그런 시대에 괜히 사서 고생하며 독립운동 할거라는 자신 없습니다.


저희 증조할아버지, 그 당시에 그렇게 독립운동 하셨다면
나머지 가족들 끼니나 제대로 챙기고 자식 교육이나 제대로 시켰을까요?


그 가난이 아버지까지 대물림되어 아버지께서도 변변한 교육 못 받으셨습니다.
물려받은 변변한 재산은 당연히 없습니다.


저야 4대째니깐 가산점 이런거랑은 전혀 상관없습니다.
가산점 없이도 회사 잘 입사해서 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들 안하는 일 해서 사서 고생하신 분, 덩달아 고생한 자식들을 생각한다면
당연히 있어야 하는 제도 아닐까요?


그 당시 친일 하신분들.. 아직 떵떵거리며 잘 살고 있고, 부도 대물림 되더군요..
이 나라 고위공직에.. 친일 하신 분의 자제들이 많을까요? 애국 하신 분의 자제들이 많을까요?


가산점이 중요한가요?
그보다는 유공자가 제대로 대우 받는 나라를 만들어 주세요.

“요즘에 국가 유공자 자녀는 왕따랍니다.”의 2개의 생각

  1. 일단 가산점이라는 제도가 잘못되었고,
    나라가 이상하여 공무원이 인기폭발이 된것도 잘못되었고,
    안되면 자기탓보다는 남탓하는것도 잘못되었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