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간의 서울 출장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서울로 출장을 다녀 왔다.
일주일간의 강행군에 서울 여기저기를 다녀야하는 힘든 출장이었다.
지하철로 이동하면서 하루종일 걸어햐 하고,
현장에서업무를 위해 서있다 보니 정말발바닥에 불이 나는 것 같았다.
영업사원들이나, 매장직원들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구미에서 공장에만 틀어박혀 있다, 바깥의 신선한(?) 공기와 생동하는(?) 사람들을 보니 참 기분이 묘했다.
역시나 서울엔 사람이 정말 많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했고,
치마입은 여자도 참 많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꼭 한번 먹어보고 싶었는데 지방에는 매장이 없었던…
서울에 한번씩 가더라도 그렇게 일부러 찾을 만큼은 아니었던… 크리스피 도넛을..
우연하게 마지막날 롯데백화점 본점에 들릴 기회가 있어서 맛보게 되었다.


줄을 서서 기다리니 하나씩 주던 오리지널 글레이즈드는 갓 구워서 그런지 정말 촉촉하고 맛있었다.
그런데 겉에 발린 설탕이 너무 달아서 2개 이상은 못 먹겠더라.



뭔가 요상한 분위기의 크리스피 도넛 상자



서울에서 대구까지 공수하느라 살짝 녹아버린 도넛들


이 출장을 나중에한번 더 가야한다니…

“일주일간의 서울 출장”의 5개의 생각

  1. 며칠 안보여서 인슈한테 물어봤더니 출장 나갔다고 그러대…
    감기 걸렸다더니 몸은 괜찮냐?
    생동하는 사람들과 치마 입은 사람들 많이 봤으니 다 나았것지?

    대구까지나 가져 갔구나…
    가져다 준 사람은 좋아하더나?

    다음 주에 한겜 하자.

  2. 하치 // 네… 몸은 괜찮아졌습니다. 도넛 가져다 주니 좋아하더군요..
    토요일에도 출근하신건가요?
    월요일 점심시간에 뵙겠습니다…^^

  3. 몇년전.. 여자친구가 사다 준 그 도넛이구나..

    먹으면서.. 뭐 이런게 다있노~ 라고 열라 핀잔 줬두만..

    삐져서 한참을 고생했던.. 그 도넛이구나..

    맛있디? 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