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민속 경기 대회 참가

제목 한번 거창한것 같지만, 알고보면 단체 줄넘기에 참가했다.
줄 돌리는 2명에 뛰는 사람 15명, 총 17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경기.
열심히 좀 뛰어볼라고 했더니만, ‘힘 잘쓰게 생겼다’는 단순 판단에 의해 줄 돌리는 사람으로 당첨.
오늘에서야 알았다. 단체 줄넘기 할 때 뛰는 사람보다 돌리는 사람이 더 힘들다는 사실..

연구실팀은 제조팀들에게 밀려서 뭘하던지 잘하는 운동경기를 못봤지만..
혁신학교를 통해 다져진 단체 줄넘기 실력을 보여주마‘라고 다짐하며
본때를 보여주기 위해 참가했건만..
첫번째 도전하는 제조팀.. 한번에 56개 성공…
다른팀 무지하게 힘빠지게 하고..

우리팀 도전시기에열심히 뛰었지만, 8개에서 끝났다.
도합 3번을 뛰어서 가장 많이 뛴걸로 우승자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제조팀 두번째 도전에서 또 60개 돌파.. 다른팀 모두 투지 상실..

우리팀 차례에 아까보다는 조금 나아진 20개 정도 뛰었는데, 사람들.. 에잇~ 이러면서, 바로 포기하고 라면먹으러 갔음..
오랫만에 한차례 뛰었더니만 밥맛은 좋았는데…

어느 정도껏 해야지~ 너무한거 아냐?

“한가위 민속 경기 대회 참가”의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