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body to love

Queen의 Somebody to love를 Musical “We will rock you”에서 Scaramouche역의 Hannah Jane Fox가 불렀습니다.
Queen의 분위기와는 다소 다른..정말.. 누군가를 찾는듯한 느낌이 드는군요..

뮤지컬 볼때의 그 감격이 다시 떠 오릅니다.^^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Ooh, each morning I get up I die a little
Can barely stand on my feet
(Take a look at yourself) Take a look in the mirror and cry (and cry)
Lord what you’re doing to me (yeah yeah)
I have spent all my years in believing you
But I just can’t get no relief, Lord!
Somebody (somebody) ooh somebody (somebody)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

Yeah
I work hard (he works hard) every day of my life
I work till I ache in my bones
At the end (at the end of the day)
I take home my hard earned pay all on my own
I get down (down) on my knees (knees)
And I start to pray
Till the tears run down from my eyes
Lord somebody (somebody), ooh somebody
(Please)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

(He works hard)
Everyday (everyday) – I try and I try and I try
But everybody wants to put me down
They say I’m going crazy
They say I got a lot of water in my brain
Ah, got no common sense
I got nobody left to believe in
Yeah yeah yeah yeah

Oh Lord
Ooh somebody – ooh somebody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
(Can anybody find me someone to love)

Got no feel, I got no rhythm
I just keep losing my beat (You just keep losing and losing)
I’m OK, I’m alright (he’s alright – he’s alright)
I ain’t gonna face no defeat (yeah yeah)
I just gotta get out of this prison cell
One day (someday) I’m gonna be free, Lord!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love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somebody somebody somebody somebody
Somebody find me
Some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Can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

(Find me somebody to love)
Ooh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some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somebody,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find me, find me, find me, find me
Ooh –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Ooh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find me, find me somebody to love
(Find me somebody to love)
Anybody, anywhere, anybody find me somebody to love love love!
Wooo somebody find me, find me love.

돼지(?) 배를 가르다..

오늘 돼지(?) 배를 갈랐다. 물론 돼지 사기가 귀찮아서 방에 굴러다니는 엄청 큰 레모나 통에 담은 것이긴 하지만..

이 돼지 나 입사하면서부터 모은 것이니, 나에게 아주 의미가 깊은 돈이다. 생전 처음 내가 번 돈으로 돼지 밥을 준것이니깐..

이 돼지 반정도 차면서부터 아주 심각한 고민을 했다. PSP를 사기위한 밑천? 등등.. 여러 지름의 밑천으로 사용할까하는 생각도 했었다. 하지만 아주 건설적인(?) 방향으로 선회했다. 그래~! 여자친구 생기면 이 돼지 배 갈라서 이쁜 선물해주는거야~!

하지만.. 어느덧 입사한지.. 7개월째지만.. 여자친구 비스무레한건.. 내주위에 알짱거리지도 않는다..T_T

돼지가 배가 불러서 터질려고 해서 눈물을 머금고 돼지 배를 갈랐다… 아~ 슬프다…

여기서 질문.. 이돈이 얼마게?^^

잘 모르겠다고?

그럼 여기 힌트 나간다…

이 문제 맞추느냐 못 맞추느냐는.. 순전히 시력만 좋으면 된다..ㅋ

이것이 스틱파스이다.

 

얼마전에 엘지이숍에서 9,900원에 배송비 무료 행사를 구입하길래 하나 구입했다.

종종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서 올려서 ‘도대체 뭐길래?’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역시나 특별한건 없었다.

나름대로 잘 만든 하나의 장난감인것 같다. 자유자재의 움직임이 가능하다는 것이.. 다소 신기하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외발로 서있다. 대단하지 않는가?

블로그 둥지를 바꾸다.

그동안 쭈욱~ 네이버 블로그를 사용했었는데, 이번에 홈페이지 공간이 생겨서 이렇게 제로보드를 이용한 zog를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나름 네이버보다는 자유도가 높아서 조금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그동안도 열심히 블로그 생활을 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는 조금 더 열심히 하도록 노력해보죠.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