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리 속의 지우개

손예진하면 연애소설이 생각난다..


저 밑에 나오는 가슴 안보여주는 애랑..


같이 나왔지싶다..


재작년 9월쯤인가?


연애소설을 극장에서 봤었다.


그 당시는 내 생애 최고의 방황의 시기였는데..


원래 영화관에서 울면 쪽팔리니깐..


안 우는척 하는데…(나 원래 감성이 풍부하다-.-*)


그날은 혼자서 봤기때문에..


그리고 주위에 아무도 없었기때문에..


영화보다 중간부터 쭈욱~ 울었다..


영화가 슬퍼서인지.. 방황의 시기라서 그런지는


나도 모르겠다..


음… 그냥 손예진 나오길래 끄적거려 봤다..


아~ 청승맞네…ㅋㅋ



이 영화 본지 좀 되었다.


근데 이제 기억났다…ㅎㅎ



영화는 그다지 뭐~ 한국영화같군 하는 생각이 들게하는정도..



p.s. 참고로 나도 지우개 하나 가지고 싶다..
내가 준 상처들 모두 지우개로 말끔히 지워주고 싶다.
좋은 기억만 간직하도록~~^^

“내 머리 속의 지우개”의 3개의 생각

  1. 흐~~! 영화관에서 혼자 영화보면서 울면…..

    뒤에서 지켜보던 억수로 이쁜 아가씨가 나갈때 손수건 주고 전화번호 하나 적어 주고 간다..

    그리고 그 애랑 어케어케어케 해서 잘 된다!!

    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