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



Vendetta : 피의 복수


매트릭스와는 전혀 상관없는 영화


매트릭스 만큼의 충격적인 가상현실도 없는 영화


차라리 그냥 광고하지 왜 매트릭스라는 단어가 들어가는거냐?


나름대로 괜찮은 영화인데 속았다는 느낌이 들어버린다.


매트릭스, 워쇼스키, 휴고 위빙 세단어에 속았다.


진정 배급사의 낚시에 걸린것이다…



재판소 폭파 장면의 ‘차이코프스키 서곡 1812 년’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의 4개의 생각

  1. 좋겠다.. 영화도 보고..

    나는 집에서.. 계속 벽만 보고 있었다..

    물론.. 거시기 잡고 벽보고 반성하고 있었쥐..

    왜냐고.. 음.. 딱히 할일이 없어서리.. ㅠ.ㅠ

  2. 매트릭스에 속았다…-.-
    영화 혼자서도 잘 보잖아?
    예전에 싸게보기 프로젝트 하두만?
    나도 공부해야되는데~~ 자기 개발이 필요한 시기인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