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

애자

 어머니와 딸들을 위한 나의 취향과는 상당히 거리가 먼 내가 싫어하는 소설 부류와 비슷한 느낌의 영화

 그래도 어머니와 같이 봐서 좋았던 듯..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