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영화할인 사라지나?

현재 통신사에서 포인트가 삭감되면서 영화가 할인되는 제도가 다음달(7.1)부터 사라진다고 한다. 통신사 할인을 상당히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사람 중의 한 사람이기에 궁금함이 발동하여 조금 알아봤다.


현재 영화 할인은 SKT를 기준으로 2,000이 할인된다. 지방 관람료를 기준으로 7,000에서 2,000원 할인하면 5,000에 영화를 볼 수 있는 것이다. 비율로 따져보면, 30% 정도의 할인율이다. 영화 할인을 주로 이용하는 연령대가 10대, 20대임을 고려할 때, 30%의 할인율은 상당히 큰 금액이다.
이러한 할인액 중 통신사에서 1,100원을 영화관에서 900을 부담한다고 한다. 통신사 할인이 사라지게 되는 배경에는 이러한 900원의 부담금을 영화관에서 더는 부담할 수 없다는 반발 때문이다. 초기에는 통신사 할인의 전부를 통신사에서 부담했었으나, 점진적으로 늘어나 900원을 영화관에 전가했다고 한다. 이런 통신사 할인이 사라질 경우 관객이 줄어드는 등 극장에서도 타격이 클 것이라 판단됨에도 영화관에서는 더는 영화 덤핑을 두고 볼 수는 없다는 상황이다.
제 돈도 아닌 돈으로 2,000원의 생색을 낸 넘이나 900원 못 내겠다고 배 째라고 하는 넘이나, 둘 사이의 상황이 어찌 되었든 고래 싸움에 엄한 소비자들의 등만 터지는 격이다. 통신사 할인과 신용카드 할인을 이용해 좋아하는 영화를 마음껏 즐겼던 본인과 같은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타격이다. 7,000원 전부를 내고 2명이 영화를 본다고 가정할 때, 14,000의 엄청난 금액이 된다.
14, 000원이면 영화관의 음질과 화질을 따라갈 수는 없겠지만, 적당한 DVD를 구입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14,000원을 내고 누가 영화를 보겠는가? 차라리 DVD 컬렉터로 거듭나야겠다.


현재 영화산업의 활성화에는 원하는 영화를 한곳에서 쉽게 골라 볼 수 있는 멀티플렉스, 백화점, 할인점 등과의 연계된 우수한 접근성, 통신사 할인이라는 유인책의 3박자가 골고 맞아 떨어져서 이루어진 것이라 생각한다. 이런 3박자중 통신사 할인이 사라진다니, 영화관의 입장도 알지만, 소탐대실은 아닌가 반문해본다.

“통신사 영화할인 사라지나?”의 6개의 생각

  1. 이통사와 전부 계약 해지하게 되면 극장과 영화사만 발등에 도끼찍히지 않을까 싶네요. 이통사 포인트 쓰지 않는 사람도 태반이고… 저만해도 멤버쉽 포인트가 연초 그대로라는… ㅡㅡ;;;;

  2. 글쿤.. ㅡ,.ㅡ;;

    나는 이통사에 다니는 입장으로 대략 환영일세.. 요즘 멤버쉽때문에 골머리 아프다던데…
    잘,지뭐.. 이통사 입장에선 오히려 반길껄? 3사가 동시에 혜택이 없어진다면, 비난 받을 필요가
    없잖아? ^^

  3. Jinsu Kim // 멤버쉽이 유명무실해지면, 멤버쉽을 제공하면서, 쓸데없이 들어가는 돈이 줄어드니.. 요금 인하의 압박이 커질듯한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