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의 지름을 마감하며.

2004년을 마무리하며 2005년에는 이렇게 지를거라 예상했는데..


PSP,Nintendo DS, PS2,DSLR,컴퓨터 업그레이드,서브 노트북,마우스, 키보드


이중 PSP, 컴퓨터 업그레이드, 키보드를 제외하곤 다 지름…


2005년 지른 것들


1. (LCD TV)LGRN-32LZ50 1,000,000


2. (NoteBook)LG Xnote LW20-72DK 1,625,000


3. (DSLR)Cannon EOS 300D + EF50mm 1.8/II 950,000


4. (Game)PlayStation 2 250,000


5. (Game)Nintendo DS 200,000


6. (네비게이션)Mappy + COBO SP1000200,000


7. (Mouse)Logitech V500 Cordless Notebook Mouse 90,000


8. (가방)Digital Guard Plus 60,000


9. (Game)NintenDogs + Super Mario DS+ God of War + Granturismo 4 + 공구전사 리로리드 + Jak 3 300,000


10. (미식축구)헤드기어 + 숄더 + 가방 + 기타 300,000


이것밖에 안되나??


2006년에는 소탈하게… xbox 360만 질러야겠다…^^

“2005년의 지름을 마감하며.”의 5개의 생각

  1. 많이도 질렀다.. ㅡㅡ;

    나는 1월달에 DSLR 하나 지르고… 돈 꾹꾹 눌러놨다가..

    새차 하나 지를까 싶다… Santa fe 살려고 잔뜩 벼르고 있었는데.. 넘 비싸다.. ㅠ.ㅠ

    나쁜 횬다이~! 미워미워미워미워~~~~

  2. 작년까지 중고차라도 하나 지르려고 했는뎅 결국 총알의 압박으로 못지르고 말았다는… ㅜㅜ
    올해부터는 소득공제에서 제외된다는데…

    새해에도 복많이 받아서 보다 많이 지르세요. ^^ (뚜시~ 이거 카드회사 직원같잖아.)

  3. 일또~ // 2006년은 지름을 좀 자제하려고 합니다… 직장생활하면서 2년을 줄기차게 질렀더니만.. 더이상 지를것도 없고…^^

    dolp86 // 카메라도 위의 리스트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렌즈 뽐뿌는 아직까지는 잘 피하고 있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