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 3


어린이날, 부처님 오신 날이라서 사람이 많겠다고 걱정했는데, 한 줄 전세 내어서 본 영화.


톰 크루즈 아저씨 많이 늙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아직도 액션 연기에 나름 괜찮은 모습을 보여줘서 놀랐음.


역시 이런 블록버스터는 빈약한 스토리라도 아무 생각 없이 보면 재미있다.


하지만, 똑같이 돈으로 바르는 007보다는 훨씬 고급스러운 느낌.


하지만 미션 임파서블에 멜로는 조금 안 어울린다는 생각.


영화에서 나오는 바티칸, 직접 갔을 때는 별거 없더니만, 영화에서 보니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2편의 ‘비둘기 날아가는 등장 신’을 능가하는 멋진(?) 장면이 없어서 아쉬웠다.



Mission Impossible Theme

태그 :

“미션 임파서블 3”의 6개의 생각

  1. Jinsu Kim // 저 음악은 TV시리즈일때 부터 메인 테마잖아…^^ 매편마다 편곡이 조금씩은 달라진다고는 하더라. 봐라! 재미있다~~

  2. 일또~ // 6500원.. (서울은 7000원인가요?) 전혀 안 아깝습니다.. 단 기대없이 보셔야 합니다. 이런 블록버스터는 스토리는 그다지인거 아시죠?^^

  3. 나이가 들면서 영화를 판단하는 기준이
    영화를 보면서 잠을 잤느냐? 아니냐?인데……….

    이놈은 보면서 잠을 잤다~~~~~

  4. 정석현 // “Such a nice car~”하면서, 람보르기니 터지는 장면만으로도 충분히 잠이 확 깨실듯한데요..? 진짜가 아니라서 그러셨나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