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께서 구두를 사달라고 하신다.

제목 적다보니.. 옛날 문장 “아버지 가방에 들어가신다.”가 생각나는건 왠일이지?
하여간 아버지께서 또~ 울산의 DAKS를 출입하셨나보다. 전화와서 대뜸하시는 말.

“DAKS에 구두도 팔데?”
“그렇겠죠?”
“매장에 가니깐 XX만원인데 니가 사면 XX만원이네.”
….

“그러니깐 사서 보내라!”


추석전에 또 시내 나가야쓰겄다. 시내는 나가면 왠지 적응이 안되던데.. DAKS는 왜 시내에만 있는것이야..-.-^
매장에 가시면 잊지않고 모델명은 잘 적어오시더라.
DMM407TJ70
또 공짜로 택배로 보내야지~
근데… 진짜 구두도 파는가?
하여간 아버지 추석 선물 걱정은 안해도 될 듯..

“아버지께서 구두를 사달라고 하신다.”의 2개의 생각

  1. 우리집 선물은 언제나 현금으로 달린다.

    설, 추석때 엄니, 아부지 각각 작은걸로 반장씩..
    생일에 30씩…

    1년에 260 이면.. 땡~! ㅡㅡ;

    그외에는 공식적으로 나가는 거 엄따.
    물론, 백화점이랑 마트가서 카드 뺏기기도 하지만.. 쩝..

    돈으로 드리니깐 편하긴 한데.. 좀 글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