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이와 본 영화들

새미의 어드벤처 2 

심은이와 처음 영화관에서 본 영화, 내용은 그럭저럭, 유아틱~^^

메리다와 마법의 숲

중간에 마녀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무섭다고, ‘집에 가자’를 이야기하던 심은이, 결국엔 영화 중간에 나왔음, 내용 모름..ㅎ



이번 영화도 마법이 나오는 영화라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영화 보기 전에,
“심은아~ 번개맨 알지? 번개맨이 나쁜 사람 어떻게 물리쳐?”
“번개~ 파워”
“그럼 영화에 나쁜 사람이 나오면 심은이가 번개 파워로 집에 보낼거지?”
“응~”
진짜 영화 도중 번개파워를 외쳐주는 센스~
 

다크나이트 라이즈

다크 나이트 라이즈

 


 심은이 데리고 영화관에 갈 수는 없기 때문에 영화관에서 영화를 본 것이 정말 오래되었는데(블로그의 포스트에 영화 관련된 내용이 잘 없는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휴가 기간에 장모님께서 심은이를 잠시 봐주셔서 꼭 보고 싶었던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영화관에서 보게 되었다.
 이전 다크나이트도 감탄을 하면서 봤었는데, 이번 다크나이트 라이즈도 정말 재미있게 봤다. 영화의 작품성이 좋고 나쁜건 모르겠고 재미있으면 최고라 생각하는 내입장에서도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뭔가 작품성이 느껴지는 걸 보면 상당히 잘 만들어진 영화인 것 같다,
 마지막 장면에서 조셉 고든 래빗이 풀 네임을 밝힐 때… 스타워즈 1/2/3를 볼 때 아나킨을 보면서 ‘저 놈이 나중에 다스베이더가 된다고~’의 누구나 알고 있는 스포일러를 외치고 싶던 기분을 다시 한 번 느꼈다. 먼저 나온 후속작(?)의 미리보기? 다시보기?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상당한 흥미를 자아냈다.
 식스센스 때부터 발휘된 이상항 육감 때문에.. 마지막의 반전(?)에도 상당히 허탈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스토리라인 또한 정밀 훌륭했다.
‘한계는 내 자신이 만드는 것’, ‘죽음 직전에 되살아나면서 깨달음을 얻고 더 강해지는 주인공’, ‘주인공과 적과의 동침(?)’, ‘주인공과 악당은 항상 1대1 대결만 한다’, ‘악당은 주인공을 확실하게 죽이지 않아서 나중에 낭패 본다’ 등의 무협지 비슷한 진부한 스토리도 잘 엮어내는 감독의 능력이 대단한 것 같다. 진부한 무협지 스토리를 서양 이미지로 그려내서 좋아 보이는 것일 수도 있다.

여튼 인셉션을 능가하는 최고의 영화인 것 같다.

라푼젤

최고~

중학교 때 쯤인가? 고등학교 때 쯤인가? 영화관에서 라이온킹을 보고서

‘에니메이션은 꼭 애들만 보는건 아니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 라푼젤은 뻔하디 뻔한 내용을 잘 엮은 시나리오도 좋았고~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듯한 머리카락의 묘한 느낌도 좋았는데~

무엇보다도 보고 있는 내내 기분이 좋아지는 행복한 느낌이 제일 좋았다.

디즈니 50번째 작품이라고 하는데, 다시 한 번 디즈니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준 듯 하다.

극장에서 3D로 못 본 것이 천추의 한이 될 듯 하다.

P.S. 나중에 심은이가 조금 더 컸을 때, 예쁜 소원을 담은 풍등을 함께 하늘로 날리고 싶다.

樹欲靜而風不止
子欲養而親不待
는 고전에 나오는 이야기이지만,
親欲情而子不待
는 내가 만든 요즘 이야기이다.

돈 벌기 위한 아버지가 아니라, 아버지가 되기 위해 돈을 벌자!

아메리칸 뷰티

Phoenix 출장 때문에 Los Angeles로 가는 항공기에서 우연히 다시 보게 된 아메리칸 뷰티.
일전에 보았을 때도 여러가지 생각들을 하게 만들어준 영화였는데, 일상의 소중함과 인생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게 해주는 명작이다. 일전에 봤을 때도 처음 이야기를 풀어가는 소재의 발칙함(딸의 친구에 대한 ~) 때문에, ‘어라~ 이거 무슨 영화지?’ 하면서 보았던 기억도 있고, 햄버거 집에서 일하면서 자유를 만끽하는 주인공에 대해 부러움을 느낀 기억도 있다.
‘오늘이 당신에게 남은 날 중의 첫번째 날이다’라던지, ‘지금 행복하니?’, ‘무슨 뜻인지 좀 어려운가요? 하지만 걱정마세요. 언젠가는 알게 될테니까.’ 등의 인생에 대해 여운을 주는 대사들도 잔잔히 생각나고, 죽음에 직면하면 내 삶의 일련의 순간들이 눈 앞에 연속적로 펼쳐진다는 생각도 마음에 든다. 내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떠오르게 될 내 인생의 아련한, 소중한, 아쉬운 순간에 대한 기억은 무엇일지도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