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3 – 최후의 전쟁

X-MEN3



토요일 퇴근하면서 보게된 엑스맨.
이런 SF영화는 무조건 볼만하다는 지론을 제대로 충족시켜주는 멋진 영화.


엑스맨 2편 시작하면서 나왔던 텔레포터의 멋진 장면 만큼의 임팩트강한 장면은 없었지만,
새롭게 등장한 돌연변이 보는 재미가 나름대로 솔솔했다.
파랭이 아저씨의 멋진 아크로바틱,
미스틱의 몸매도 볼만했고,
특히 저거너트는 제대로 들이대는 코메디언 캐릭터…ㅋ
하지만 진은 왜 나왔는지가 의심스러움.


마지막 장면을 봐서는 최후의 전쟁 같지는 않은데…
역시 이렇게 좋은 영화 소재를 쉽게 버릴 수는 없지…


나와라 기대해주마~^^

“엑스맨3 – 최후의 전쟁”의 5개의 생각

  1. 그런데 영문제목이 The Last Stand인데… 최후의 전쟁은 진짜 지맘대로 붙인거 같어…
    마지막 저항… 최후의 보루… 이정도가 어울리지 않나?

  2. Jinsu Kim // 니가 제대로된 해석인갑다. 저기서 울버린이랑 진이랑 거시기하는 장면이 있는데 성사가 안되더라… 그러고 나서 진이 죽으니 울버린이 마지막으로 Stand 했다.. 이런 뜻?
    우리 둘 다 심각한갑다…ㅎㅎ

  3. 저항, 반항이라는 뜻도 있군요. 덕분에 영어공부했슴돠.ㅋㅋ
    어제 봤는데 역시 미국넘들의 사고방식은 약간 낯설더군요.

  4. Karl // 개인적으로 ~맨 시리즈는 아무생각 없이 화려한 효과로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죠…^^ 미국넘들의 이상한 사고 방식이라 하심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